얼레지꽃 지던날


김 택 근

 

바람꽃 껴안고

밤세워 즐기던

고 못된 바람이 그랬을거야

 

인적없는 산길로 불러내

날새도록 살금살금 만지다가

한 몸으로 몸부림을 첬을거야

 

끼 많은 바람이 시키는 대로

나긋나긋 요염한 춤을 추더니만

내 그럴줄 알았지

저리도 비틀거려 일어서질 못 하는걸 보면

 

철없는

 
가엾은

 
얼레지꽃

 

분홍빛 치맛자락 들춰 올리고

겁도없는 저 어린것이

바람을 불러들인걸 보면

 

고년 여간




 
있는게 아니었어

식목일 혼자 들꽃 보러 갔죠..
지난번 탐사에서 얼레지는 보았기에
오늘은 담지 않고 그냥 오리라 하다,..
결국은 더 많이 담아 오고 말았네요..
 



보니
어느 얼굴을 소개해야 하나 망설여 지네요..
 
얼레지 볼수록 탐나는 꽃,,
왜일까?
 


예전 댓글 펼쳐 보기



 

'생명 > 생명가득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땅위로 내려 앉은 작은새 현호색  (0) 2005.04.08
지천으로 핀 바람난 얼레지..  (0) 2005.04.07
진달래 #2  (0) 2005.04.06
오늘은 혼자 들꽃 탐사를 갑니다.  (0) 2005.04.05

Posted by 구르다

댓글을 달아 주세요